정인, "아기는 조정치가 보는 중"
권정열, 달달한 목소리로 분위기 UP
이지아, "엄기준 목 조르고 이틀 앓아"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바라던 바다' 방송화면 캡처


'바라던 바(bar)' 정인과 권정열이 알바생으로 합류한 가운데, 이지아가 깜짝 등장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바라던 바다'에는 3기 음악 알바생으로 합류한 정인과 십센치 권정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종신은 정인에게 "아기들은 어쩌고?"라고 물었다. 정인은 "정치 오빠가 보고 있다. 여기 온다고 되게 싫어했다. '가야 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서빙이 시작되자, 정인은 한 커플에게 칵테일을 가져다 주었고 커플의 남자는 "목소리만 듣고 (얼굴은) 처음 뵌다. 가수라는 건 알고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정인은 "얼굴 보시고 실망하지 않으셨기를 바란다"라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이어 음악서빙 첫 주자로 윤종신이 나섰다. 그는 ‘내일 할 일’을 불러 촉촉한 무드를 만들었다. 이어 권정열이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를 열창해 뜨거운 반응을 불렀다. 또 온유와 함께하는 ‘i’m in love’를 불러 분위기를 이어갔다.

다음 차례는 정인이었다. 그는 ‘오르막길’을 불러 손님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정인의 무대를 본 수현은 “언니 무대 라이브로 보는 게 버킷리스트였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정인은 “나는 네 팬이다”라는 말로 화답했다.

이후 권정열의 ‘스토커’, 정인의 ‘미워요’ 무대가 이어졌다.

한편, 이날 ‘바라던 바’에는 이지아가 깜짝 등장하기도 했다. 그는 근처에 촬영차 왔다가 들렀다며 요리를 도왔다. 그는 “뒤에 촬영이 밀려서 잠깐 짬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지아는 멤버들이 직접 따온 섭으로 요리에 나섰다. 멤버들은 각자 이지아의 ‘펜트하우스’를 언급했다. 윤종신은 “엄기준 목 조르는 거 어제 봤다”라고 말했고, 온유 역시 “사람을 그냥 밀어버리더라”라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지아는 “그거 하고 병났다. 이틀 동안 드러누웠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이지아에게 “누나 아까 단톡방에 선물하기 뭔지 모르지?”라고 물으며 “내가 랜덤으로 3명이 받을 수 있는 선물을 보냈다. 수현, 종신, 고은이 당첨돼서 젤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지아는 탈락했다. 그런데 당첨이 됐는지 안 됐는지도 모를 것”이라고 놀렸다. 그러자 이지아는 “안 눌러봤다”며 스팸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동욱은 “내가 보낸건데?”라며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