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강철 특전사'들과 함께한 상남자 힐링
훈련인가 힐링인가? ‘강철 전우’들과 함께한 역대급 휴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사진제공=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사진제공=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


박군이 특전사 전우들과 함께한 여행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시청률 1.60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군사 전문가 겸 사업가 최영재의 일상과 여행이 그려졌다. 그중 박군이 군대 선배 최영재를 위해 기획한 ‘강철 휴가’가 힐링을 선사했다.

먼저 ‘역대급 직업 부자’ 최영재의 일상이 관심을 집중시켰다. 군경 전문회사 이사, 크리에이터, 헤어디자이너 등 무려 5개의 직업을 가진 최영재의 삶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더해 최영재는 최근 군사학과 초빙 교수로 임용된 사실을 밝히며 남다른 에너지를 과시했다.

이렇듯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가는 최영재를 위한 힐링 여행에 박군이 특별 손님과 함께 나섰다. 그 손님의 정체는 바로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강철 부대’에 함께 출연했던 특전사 전우, 김현동과 박도현이었다. 물총과 함께한 이 두 사람의 화끈한 등장이 본격적 여행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박군이 준비한 ‘가족 여행’ 티셔츠와 꽃무늬 바지를 입은 네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다를 앞에 두고 물놀이를 펼치기 전, 푸근한(?) 옷차림과 대비되는 특전사식 워밍업이 웃음을 자아내기도. 훈련으로 몸을 푼 이들은 곧바로 족구를 시작하며 제대로 몸을 달궜다.

이와 함께 뜻밖의 굴욕을 맛본 박군의 모습이 웃음을 더했다. 치열한 족구 시합 끝에 후배들에게 패배의 벌칙으로 물 따귀 세례를 맞은 것. 박군은 자신의 몫은 물론 최영재의 벌칙까지 무방비 상태로 맞이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쩍’ 소리와 함께 만신창이가 된 박군의 모습이 안방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그렇게 강렬한 운동과 바다 수영까지 마친 이 네 사람은 자급자족 통구이 먹방으로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오징어, 우럭, 삼겹살이 박군의 진두지휘(?) 아래에 먹음직스러운 통구이 요리로 변신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박군은 SNS에서 핫한 순두부 화끈 라면과 깻잎장을 준비해 군침을 제대로 자극했다.

화끈한 워밍업부터 벌칙 게임, 자급자족 먹방까지. “다시 군대 가는 것 같았다”라는 박군의 말처럼 다시 만난 특전사 전우들의 여름휴가가 안방에 강렬함을 선사했다. 카리스마는 잠시 내려놓고 천진난만하게 하루를 만끽하는 이들의 모습에 시청자들 또한 함께 행복해지는 시간이었다.

한편,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는 열심히 일만 하며 달려온 각계각층의 일개미들을 위해 최고로 잘 논다는 베짱이 MC들이 힐링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