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금주 도전
"열흘에 이틀 정도 마셨다"
"체질 개선 위해 노력 중"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웹툰 작가 기안84가 금주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기안84는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요리84'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사실 요리를 안 한 지 오래됐는데, 그래도 요리를 하는 게 조회 수가 잘 나온다고 하더라. 근데 사실 요리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어렸을 때는 요리를 좋아하는 걸 떠나서 그땐 해 먹어야 되니까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추억도 살려볼 겸 어렸을 때 내가 해 먹었던 요리 몇 개를 만들어서 PD들이 먹고 평가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제작진은 거실 한 켠에 있는 위스키를 보고는 "술을 끊었다고 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그러자 기안84는 "술 끊는 약을 저번 주 월요일에 먹고 한 4일 정도 사경을 헤맸다. 엄청 머리가 아팠다"며 "다시 건강이 돌아온 것 같다. 열흘 동안 한 이틀 마신 것 같다. 나에게는 엄청난 변화다. 체질 개선을 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기안84는 삼겹살 계란 볶음밥을 만들었다. 그는 "어렸을 때 요리 잘한다는 얘기를 좀 듣긴 했다. 초등학교 때 손으로 뭐 만드는 걸 좋아했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요리도 자주 해줬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나 어렸을 때는 삼겹살이 고급 음식이라 냉장고에 가끔 있었다. 근데 뭐 쌈장도 없고, 마늘도 없고, 상추도 없어서 항상 케첩에 삼겹살을 찍어 먹었다"고 말했다.

이후 제작진의 시식이 이어졌다. 맛있다는 평이 펼쳐지자, 기안84는 기쁨의 미소를 지었다. 그는 "맛있게 먹어주니까 되게 즐겁다. 이런 마음인지 몰랐다"며 "그냥 너무 의미 없이 자동차에 기름 채우듯이 음식을 먹었던 것 같다. 소통의 창구가 된다"고 털어놓았다.

요리하는 재미를 깨달았다는 기안84는 "친구들이 우리 집에 와서 집밥을 맛없게 먹을 때는 되게 가슴이 아팠다. 우리 집을 무시하는 느낌이었는데 맛있다고 했을 때는 뭔가 다 가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며 "요즘 나처럼 배달 음식을 먹는 일이 많은데, 가끔은 여자친구나 부모님, 친구한테 해주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웃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