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첫사랑 썰 대방출
솔직한 매력
짝사랑 주인공은 허민호 선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안희연)가 첫사랑 썰을 풀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유민상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 윤시윤, 하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니는 "첫사랑 오빠랑 아직 연락하고 지낸다"며 "최근 방송에도 나갔다. '뭉쳐야 찬다2'에서 국가대표로 나왔다"고 깜짝 고백했다.

앞서 허민호 선수는 JTBC '뭉쳐야 찬다2'에 출연해 "중학교 때 하니와 함께 운동한 적이 있다"며 "실수로 하니에게 공을 맞췄고, '나 시집 못 가면 어쩔 거냐'라는 하니에게 '내가 책임질게'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때 잡았어야 되는데 이미 버스는 떠났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니는 "제가 짝사랑했었다"며 "목도리를 떠서 선물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요즘도 연락을 가끔 한다. 목도리에 대해선 아직 안 물어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