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조세호./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조세호./사진제공=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


개그맨 조세호가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출연 소감을 전했다.

31일 NQQ·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이준석 PD,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은 하지영이 맡았다.

‘고끝밥’은 음식의 진정한 가치와 맛을 느끼기 위해 고생을 사서 하는 이들의 처절한 피 땀 눈물길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개그맨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어떻게 하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에 대한 해결책을 찾기 위한 고생길에 나선다.

이날 조세호는 "섭외 연락이 왔을 때 단번에 오케이를 했다"면서 "문세윤, 황제성, 강재준의 이름을 듣고 새로운 느낌의 방송을 할 수 있겠다는 설렘이 있었다"고 전했다.

MC 하지영은 "유재석 선배처럼 프로를 이끌겠다는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세호는 "그런 생각은 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방송 안에서는 그런 생각보다 설렘만 가득했다"면서 "제목만 봤을 때는 해야되나 싶었다. 밥은 좋지만 고생이 걸렸다.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31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