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MBC 방송화면


'안싸우면 다행이야'와 '개그 콘서트'가 협업해 안방 웃음 사냥에 성공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안다행')에서는 시종 '계도 청년회장'을 외친 허경환을 비롯해 이상호와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까지, '개그 콘서트'를 이끈 개그맨들이 남해의 계도를 찾아 자급자족 라이프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은 6.2%(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화제성과 경쟁력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이 빛났다. '안다행'은 2049 타깃 시청률에서 2.3%(닐슨, 수도권)를 나타내며 월요 예능 중 1위에 등극했다.

그 중에서도 계도의 자연산 문어를 이용한 '문어 비빔밥' 먹방은 7.4%까지 시청률이 치솟으며 '최고의 1분'에 선정됐다. 입안을 가득 채우는 계도의 문어향에 개그맨들은 이른바 '진실의 미간'을 숨기지 못했고, "돈 주고도 못 사는 맛"이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안다행' 등장부터 '계도 청년회장'을 자처한 '통영의 아들' 허경환은 "내가 개그계의 안정환"이라며 야심차게 자급자족 라이프에 나섰지만, '허세 허씨'라는 '웃픈 별명'과 함께 허당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제대로 책임졌다.

여기에 이상호와 이상민, 이수지와 김나희의 특별한 케미스트리까지 더해지며 '안다행'과 '개그 콘서트'의 남다른 만남에 화룡점정을 완성했다. 또한 '빽토커'로 감칠맛 나는 토크를 더한 김원효와 김지민의 입담도 빼놓지 말아야 할 '안다행'의 재미 포인트였다.

'안다행'과 '개그 콘서트'의 만남은 계속될 예정. 더욱이 방송 말미 계도를 향하는 텐션 넘치는 여성의 모습이 포착되며 호기심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허경환과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 등 '개그 콘서트' 개그맨들의 특별한 자급자족 라이프는 오는 9월 6일 밤 9시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