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고생 끝에 무슨 밥 오나 궁금"
궁극의 맛 찾는 미(味)친 고생 예고
후회했던 조세호, 大만족하게 된 '고끝밥' 매력은?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다이어트 성공 후 귀여운 비주얼로 돌아온 조세호가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첫 방송을 앞두고 “멤버들 모두 힘내서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 아직은 뭔가 허술해 보일 수 있겠지만 귀엽게 봐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에게 애교 섞인 본방 사수 메시지를 전했다.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은 ‘고생과 먹방’이라는 신선한 콜라보로, 궁극의 맛을 선보이기 위해 생고생에 나선다. 82년생 동갑내기 친구들인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산과 바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고생을 자처한 ‘프로 고생러’로 변신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조세호는 “제목에 살짝 겁이 났지만 고생 끝에 오는 밥이 어떤 밥일지 궁금했다”며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걱정 가득이었던 조세호는 첫 촬영을 마친 후 “괜히 이 프로를 한다고 했나 할 정도로 힘들긴 했다. 하지만 새로운 경험에 대한 기억이 좋았다”며 만족했다. 또 그는 “‘고끝밥’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황들의 전개와 그 끝인 ‘밥’에 대한 기대감, 성취감이 매력 포인트”라고 ‘고끝밥’을 설명해 과연 어떤 고생길을 겪으며 궁극의 맛을 쟁취했는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82년생 친구들이 함께한다는 점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던 조세호는 “문세윤은 우직하면서도 책임감이 강하다. 황제성은 투덜거리면서도 따뜻하고 행동력이 있다. 강재준은 파도 파도 계속 뭔가 나오는 수다꾼이자 기대주이다”라며 친구들의 매력을 소개했다. 이어 조세호는 “이렇게 넷이 함께 예능을 해보는 건 처음이었는데 어릴 적 함께 수학여행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그저 설렜다. 동갑 친구들이라 처음치고는 호흡이 괜찮았다”며 유쾌한 케미를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조세호는 “해 보고 싶은 고생은 없지만 그저 제작진이 준비해주시는 상황들을 잘 맞이하겠다”며 제작진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한편 조세호는 “그래도 1회 아이템은 다시는 안하고 싶다”며 질색해, 과연 1회 아이템 ‘한라산 등반’에서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기에 ‘고끝밥’의 체력을 담당하는 조세호가 이렇게 고개를 젓게 만들었는지 본방사수 욕구를 충만하게 했다.

'고끝밥'은 오는 31일(화) 저녁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첫 방송되며,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