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포의 영업비밀 공개
박나래, 칼국수 먹방
"면발도 과학" 감탄
'노포의 영업비밀' / 사진 = tvN 제공
'노포의 영업비밀' / 사진 = tvN 제공


30일 방송하는 tvN '노포의 영업비밀'에서는 두 면 요리 노포들의 영업 비밀들이 아낌없이 공개된다.

'노포의 영업비밀'은 노포를 찾아 그곳이 오랜 세월 살아남을 수 있었던 특별한 영업 비밀을 파헤치는 미식 탐방 예능이다. 박나래와 박찬일 셰프가 출연해 평균 업력 50년 이상의 노포들이 대를 이어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를 낱낱이 밝힌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는 7, 80여 년 업력의 양념 소갈비와 중식 노포의 비밀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30일 방송하는 '노포의 영업비밀'에서 박나래와 박찬일 셰프는 먼저 60년 가까이 변함없는 맛을 이어온 해물칼국수 노포를 찾는다. 해물칼국수를 한입 맛본 박나래는 "벨트를 잠깐만 풀겠다"며 본격 먹방을 예고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여기서 두 사람은 전 세대의 입맛을 사로잡은 칼국수 면과 육수, 그리고 반찬의 비밀까지 찾아 나선다. 특히 면발 속 숨은 비법을 들은 두 사람은 "면발도 과학"이라고 감탄해 이날 방송에 많은 궁금증이 집중되고 있다.

다음으로 두 사람은 70여 년 명맥을 이어온 전설의 평양냉면 노포를 방문한다. 평양냉면의 육수를 본 박찬일 셰프는 "이 색은 찍어야겠다"며 휴대폰을 꺼내든다. 한편 박나래는 스스로를 "평양냉면 초보자"라고 소개해 과연 노포의 평양냉면이 박나래의 입맛에는 어떨지 많은 궁금증이 집중된다. 뒤이어 공개되는 평양냉면 육수와 면에 담긴 엄청난 정성에 박나래와 박찬일 셰프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노포의 영업비밀'은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10분 방송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