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스틸컷./사진제공=MBC
'안다행' 스틸컷./사진제공=MBC


'닭 CEO' 허경환이 맨손 닭잡기에 나선다.

30일 방송되는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계도로 떠난 '개그콘서트' 절친 허경환,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의 '찐' 자급자족 섬 라이프가 공개된다.

이날 허경환과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는 자연인의 부재로 여느 때보다 더 리얼한 섬 생활 이야기를 전한다. 이들은 '개그콘서트'에서 오랜 시간 합을 맞춰온 만큼 완벽한 케미와 호흡을 보여줄 예정.

이런 가운데 허경환은 "닭을 잡자"는 멤버들의 원성에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다고. 네 사람의 넘치는 의욕과 달리 "나는 가공된 닭을 좋아한다. 사실 조류를 무서워한다"라고 밝힌 허경환. 과연 허경환이 닭잡기에 성공하고, '닭 CEO'로서 체면을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제작진은 "허경환이 닭을 잡는 도중 모두의 행동을 정지시킨 사건이 발생했다"라고 귀띔,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여기에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는 자칭 '계도 청년회장' 허경환의 지시에 따라 불 피우기부터 문어를 이용한 다채로운 요리들을 선보인다. 또 '안다행'에서 빠질 수 없는 자연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자극할 전망이다.

허경환, 이상호, 이상민, 이수지, 김나희의 좌충우돌 계도 라이프는 30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허경환은 지난 2월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지난해 매출액이 350억이라고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