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최파타'./ 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배우 김윤석이 영화 '모가디슈'가 500만을 돌파하면 다시 한 번 '최파타'에 출연하겠다고 약속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배우 김윤석과 조인성이 '모가디슈' 300만 공약 이행을 위해 출연했다.

이날 김윤석은 "감사한 마음 크다. 이게 가능하구나 생각했다. 이러니 욕심이 더 난다"고 밝혔다.

김윤석은 '500만이 넘으면 다시 출연해 달라'는 청취자의 부탁에 "그때는 허준호, 구교환, 정만식, 김재화, 다 불러서 여기 스튜디오를 꽉 채우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화정은 "구교환 씨 정말 보고 싶다"며 셀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