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웅태 "2NE1 팬이었다"
'최애' 산다라박과 커플 댄스
"팬이 건넨 종이에 사인했는데…"
'비디오스타' 전웅태/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전웅태/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근대 5종 국가대표 전웅태가 가수 산다라박에게 팬심을 고백한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올림픽 스타 – 태릉 남친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전(前) 체조 국가대표 여홍철, 근대 5종 국가대표 전웅태, 수영 국가대표 이주호, 럭비 국가대표 코퀴야드 안드레 진이 출연해 훈훈한 외모와 시원한 입담, 그리고 올림픽 비하인드를 깜짝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전웅태는 MC 산다라박의 팬이었음을 밝혔다. “학창 시절 ‘2NE1’ 노래를 들으며 꿈을 키웠는데, 그중에서도 산다라박을 가장 좋아했다”고 고백한 것. 이에 MC 산다라박이 전웅태에게 “밥을 사주겠다”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평소 페스티벌을 좋아한다는 전웅태는 ‘비디오스타’에서 신나는 EDM 댄스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웅태는 어깨를 들썩이며 훅 들어오는 MC 산다라박에 “요정이 들어오는 느낌”이라며 ‘성공한 덕후’의 면모를 뽐냈다고.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MC 산다라박과 전웅태의 커플 댄스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전웅태는 올림픽 이후 달라진 인기를 고백했다. 올림픽으로 출국했을 때와 입국했을 때의 편차가 제일 큰 선수가 본인이라며, 여자 배구팀과 함께 입국했을 당시를 회상했다. 그를 보러 온 팬들로 공항이 인산인해를 이룬 가운데, 전웅태는 한 팬이 건넨 종이에 사인했다고 한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종이가 혼인신고서였다고 밝혀 녹화장의 모든 이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전웅태는 타 방송 진행자가 “근대 5종은 중학생 운동회 같다”는 발언을 해 인터넷 상에서 논란이 된 것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전웅태의 긍정적인 마인드가 담긴 답변에 감탄이 이어졌다고 한다.

전웅태는 2020 도쿄올림픽 근대 5종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메달을 획득했다.

‘비디오스타’는 오는 3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