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새 보스 합류
"햄버거 집 3개 운영"
"요리 할 줄 모른다"
'당나귀귀' 김병현/ 사진=KBS 캡처
'당나귀귀' 김병현/ 사진=KBS 캡처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햄버거 가게 사장님이 된 이유와 매장 관리 철학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연봉 237억 원을 받았던 메이저리거 김병현이 새 보스로 출연했다. 그는 현재 광주에서 햄버거 집 3개를 운영하는 사장님이다.

이날 김병현은 과거 계약금 27억을 받으며 미국에 진출했던 것에 대해 "당시 IMF가 터져서 환율이 1900원이었다"고 회상했다. 현재의 약 2배 가치였던 금액에 MC들은 모두 깜짝 놀랐다. 이는 아마추어 선수가 미국으로 진출한 사례 중 아직까지 최고 계약금 기록이다.

이에 MC 전현무는 "햄버거 가게 안 하셔도 되겠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김병현은 "그땐 그랬지만 지금은 힘들다"고 취미로 가게를 운영 중이라는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광주에 대한 약간의 빚이 있다. 제가 미국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한국에 돌아왔을 때 전성기가 아니었다. 선수로서의 모습을 잘 보여드리지 못해 나 자신이 너무 싫고 힘들었다. 그래서 마음의 빚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병현은 또 "야구는 미국, 미국하면 햄버거"라며 "야구와 햄버거는 떼려야 뗄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그가 운영하는 3개 매장의 규모는 예상보다 작았다. 직원이 5명 밖에 되지 않아 모든 직원이 지점장이나 마찬가지인 상황. 김병현은 "코로나19 때문에 인원을 감축했다"며 "작년 9월 이후 코로나19로 야구관중이 유입되지 않았다. 조금 잠잠해지며 10%의 관중이 들어왔지만 뭘 먹으면서 야구를 볼 수 없었다. 이에 문을 닫으신 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병현은 야구장에 방문해 기아 타이거즈 최희섭 코치를 만났다. 그는 야구팀의 성적이 잘 나와야 관중이 많이 들어오고, 관중이 많이 들어와야 햄버거집 매출이 오른다고 분석했다. 김병현은 "코치 제안도 있었는데 또 다른 인생을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요식업 사업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김병현은 "요리를 못 한다"고 털어놔 반전을 선사했다. 그는 대신 정리정돈을 잘한다며 여러 가지 음식을 사 먹다 보니 맛에 대해서는 잘 안다고 했다.

김병현은 어린 시절 미국에서 생활했기에 친구 같은 리더십이 있다고 주장했지만 직원들이 패티를 굽는 동안 에어컨 아래 자리 잡고 "여기가 명당"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또 야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막내 직원에게 "교육 좀 시켜야겠다"면서 광주 출신 야구선수들의 이름을 열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그의 가게에는 기아 타이거즈 감독 맷 윌리엄스가 방문했다. 두 사람은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함께 뛴 전 동료다. 그를 본 막내 직원은 "자주 온다"고 했고, 윌리엄스 감독은 "김병현 가게의 치즈 버거가 미국에서 먹던 맛"이라고 극찬했다. 김병현은 맷 윌리엄스에게 기아 타이거즈를 응원하기 위해 햄버거 70개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병현은 대량 주문 때문에 고생한 직원들과 백반집을 찾아 식사를 했다. 식사자리에서도 김병현은 '라떼 토크'로 MC들의 원성을 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