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미우새', 지난 29일 방송
유리, 특별 MC로 출연
"어렸을 적 별명? 거울 공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그룹 소녀시대의 유리가 두 집 살림을 고백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지난 29일 방영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유리가 특별 MC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유리는 "본의 아니게 본가와 숙소 생활을 하고 있다. 현재 효연과 둘이 숙소 생활을 하는 중"이라며 "처음에는 숙소 생활을 안 하고 멤버들과 뿔뿔이 흩어진 타이밍에 본가에 들어갔다. 근데 촬영하고 집에 들어가면 너무 새벽이라 생활 패턴이 가족이랑 안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아지 두 마리를 키우는데 내가 들어오면 반기는 소리에 가족들이 깼다. 그럴 때마다 뭐라고 챙겨주려고 하는 게 너무 죄송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MC 서장훈은 "효연은 좀 깨도 되냐"며 짓궃게 물었고, 유리는 "효연은 그때까지 깨어있다"고 답했다.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어렸을 적 별명이 거울 공주라는 유리. 그는 "사정이 있다. 내가 거울을 보려고 본 게 아니다"라며 "초등학교 때 부모님이 머리를 양 갈래로 따주셨다. 학교에 가면 그게 균형 있게 잘 맞춰졌으면 좋겠더라. 체육 시간이 끝나면 한쪽이 내려가서 확인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충분히 이해한다. 나도 매주 양 갈래 중이라 굉장히 신경 쓰인다. 그래도 스스로 예쁘다는 걸 아니까 거울을 자주 보게 되는 거 아니냐"고 묻자, 유리는 말을 얼버무렸다.

이후 유리의 중학교 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유리는 당시 받았던 러브레터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사가려고 집 정리를 하다가 편지함을 봤다. 예전 편지를 보게 됐는데 제목이 '장모님께'였다"며 "그런 러브레터들이 줄곧 있었다. 엄마도 좀 즐기셨는지 친구들이 집에 오면 요리도 해주고 햄버거도 만들어줬다"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