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영, 감동의 눈물
"너무 좋다" 이벤트 만족
"이벤트 과정, 울컥했다"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 이아영이 추성연의 이벤트에 감동했다.

29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는 추성연·이아영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추성연은 이아영을 위한 포차를 마련했고, 이아영은 크게 감동하며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앞서 추성연은 비오는 날 막걸리를 먹고 싶다는 이아영의 스친 말을 기억한 것.

이아영은 "이런 거 해주는 사람 오빠가 처음이야. 내 친구 남편이 이벤트 많이 해줘서 부러웠었거든"이라고 말했고, 급기야 눈물을 흘렸다.

이아영은 "저런 이벤트를 하면서 했던 과정, 자르고 쓰고 붙이는 과정들. 그게 나를 많이 생각하고 아낀다는 거 아니겠냐. 그게 그려지면서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