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세리머니 공개
단체전 최종 결과는?
뜻밖의 고수 등장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제공


29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K-양궁의 자존심을 건 불꽃 튀는 양궁 단체전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는 올여름 찬란했던 2020 도쿄올림픽의 영광을 재현할 '집사부' 배 양궁 단체전이 펼쳐진다. 실제 올림픽과 유사한 긴장감이 맴도는 경기 현장에 멤버들은 양국 국가대표팀 사부들에게 맞춤형 특별 레슨을 받는 등 진지하게 경기 준비에 임했다. 또한 올림픽에서 세계를 제패한 사부들마저 시종일관 상대 팀을 견제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진다.

이날 경기에는 공정한 판정을 위해 깜짝 캐스터 및 심판을 초빙했다. 그 주인공은 스포츠 중계 대표 캐스터 조정식 아나운서와 김제덕 사부의 스승으로 알려진 경북일고 양궁 코치 황효진. 이들은 실감 나는 경기 해설과 진심 어린 응원이 더해진 명품 생중계를 선보이며 경기의 맛을 풍성하게 했다.

이어 사부들과 멤버들은 어디서도 보지 못한 조합의 3:3:3 혼성 경기를 진행, 한국 양궁 역사에 길이 남을 명경기를 펼쳤다고. 특히 사부들은 "떨지 않고 대충 쏘겠다", "작전은 잘 쏘는 것" 등 야심찬 포부를 밝힌 데 이어 불꽃 튀는 신경전과 함께 어마어마한 실력을 뽐냈다는 후문. 막내 김제덕 사부는 화제의 '파이팅' 세리머니에 이어 온몸으로 기쁨을 표현한 춤 세리머니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편, 멤버들도 뜻밖의 양궁 실력으로 양궁 노망주로서 눈부신 활약을 톡톡히 해냈다. 이에 마지막 한 발의 화살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대결이 펼쳐졌다고. 과연 마지막까지 엎치락뒤치락하며 최종 우승 상품인 순금 배지를 거머쥔 팀은 누구일지 기대를 모은다.

2020 도쿄올림픽의 영광을 눈부시게 재현할 집사부배 양궁 단체전은 29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