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사진=SBS 방송화면
'런닝맨'./ 사진=SBS 방송화면


SBS '런닝맨'에서 멤버들의 파격 발언이 오간다.

29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상대방의 어떤 공격 멘트도 무조건 인정해야 하는 미션이 펼쳐진다. 이에 서로를 속속들이 아는 멤버들은 무차별 약점 공격을 하며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넌 전소민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어"라고 공격했다. 이에 양세찬은 긴 고민 끝에 자신의 마음을 인정했고, 지석진을 향해 더욱 파격적인 공격을 퍼부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재석도 지석진을 향해 '애드리브 약점 공격'을 펼쳤다. 연이은 공격에 너덜너덜해진 지석진이 예민한 부분까지 언급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특히 하하는 송지효에게 "넌 김종국과 사귄 적이 있어"라고 공격해, 김종국의 심기를 건드렸다. 송지효가 쿨하게 인정하자, 최근 '김종국 저격수'로 활동 중인 유재석은 "예상하고 있었어"라며 공격에 시동을 걸었다. 계속해서 유재석의 회심의 공격까지 이어지자, 김종국은 "그만해! 하지 마! 그거 빼"라고 소리치며 유재석을 폭풍 응징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의 의(義)를 제대로 상하게 만든 말싸움 게임의 정체는 오늘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