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사진제공=MBN
'돌싱글즈'./ 사진제공=MBN


"이런 분위기는 태어나 처음"

MBN '돌싱글즈' 배수진이 최준호의 깜짝 '꽃 프러포즈'에 감격해 '하트 눈'을 발산한다.

29일 방송되는 '돌싱글즈' 8회에서는 네살 동갑내기 아들 래윤, 이안 군과 함께 '현실 육아' 동거 생활을 진행했던 배수진X최준호 '준수 커플'의 동거,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동거 하우스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 두 사람은 래윤, 이안 군을 각자의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며 아이들과 아쉬운 이별을 맞는다.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아이들의 물건을 빠르게 정리한 후, 오랜만에 찾아온 둘만의 시간 속 한층 뜨거워진 무드를 드러내 4MC를 열광시킨다.

저녁이 찾아온 후 두 사람은 마지막 데이트에 나서고, 최준호는 "그동안 한 번도 꽃을 못 받아 봤다"는 배수진에게 즉석에서 꽃을 선물한다. 더욱이 최준호가 직접 준비한 로맨틱 데이트 코스에 배수진은 "이런 걸 너무 좋아한다"며 "태어나서 처음 겪는 분위기"라고 감격을 표현했다. 취향을 완벽 저격한 최준호의 마지막 '비책'이 최종 선택 전 배수진의 마음을 움직였을지 관심이 모인다.

제작진은 "오랜만에 육아 전쟁에서 탈출한 배수진X최준호가 마지막으로 준비된 둘만의 시간을 만끽하며 더욱 깊은 속 이야기를 나눴다"며 "싱글맘-싱글대디의 만남으로 팬들에게 큰 지지를 얻은 두 사람이 '해피엔딩'을 이룰 수 있을지, 한 편의 영화 같은 마무리 데이트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돌싱글즈' 8회는 29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