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소리+힙합 결합
새로운 편곡 '눈길'
"몰입감 느꼈다"
'조선판스타' / 사진 = MBN 영상 캡처
'조선판스타' / 사진 = MBN 영상 캡처


'조선판스타' 안소예가 지드래곤의 '하트브레이커'를 재해석했다.

28일 밤 방송된 MBN '조선판스타'에는 50팀의 예선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안소예는 지드래곤의 '하트브레이커' 노래를 시작했고, 치타는 크게 놀라며 안소예의 무대를 지켜봤다.

안소예는 판 터닝에서 판소리로 '하트브레이커'를 불러 새로운 편곡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심사위원들은 그의 성량에 놀라워 했다.

박은영은 "튀려고 이런 선곡을 했는데 얼마나 잘 할까? 싶었는데 몰입감을 느낄 수 있었다. 우리 소리와 힙합을 결합한 게 좋았다"라고 말했다.

데프콘은 "파격적인 선곡이었다"라고 전했고, '올 스타'로 예선을 통과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