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미스러운 첫 만남?
"인권이 형이 고소했다"
이후 듀엣 제안 '훈훈'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박완규가 전인권과의 첫 만남을 전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전인권 특집이 그려졌다.

부활의 메인 보컬 박완규가 출연했다. 박완규는 전인권에 대해 "영감을 주는 존재"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인권과의 첫 만남에 대해 "불미스러웠다. 법정에서 만났다"라며 "2집 활동할 때 '사랑한 후에'를 샘플링해서 썼는데 사전에 협의가 안 됐던 거였다. 인권이 형이 고소를 했다"라고 전했다.

박완규는 "법정에서 형님이 '완규야, 왔니?'라고 인사하셨다. 그 장면을 보시고 담당 판사님이 빵 터졌다. 한 명은 사자머리, 한 명은 처녀귀신 머리였다"라며 "다행히 원만히 협의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사랑한 후에' 듀엣 제안을 했다며 "그 이후로 형님에게 충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