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승의 운동 제자
"마음에 걸렸다" 왜?
양치승 '울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하나와 양치승이 눈물 범벅이 된 사연은 무엇일까.

29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배우 박하나와 양치승 관장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된다.

최근 마마무 솔라와 함께 잡지 표지 모델이 된 것을 계기로 영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양치승의 체육관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그는 각종 드라마에서 신들린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19년 차 명품 배우 박하나. 2013년부터 양치승의 운동 제자였던 박하나는 최근 주말 드라마 촬영에 들어가면서 운동할 시간이 부족해 어디서나 할 수 있는 운동을 배우기 위해 찾아왔다고. 과거 이야기를 하며 수다를 이어 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칭찬과 격려로 훈훈함을 더했다.

그런 가운데 박하나는 대화 도중 갑자기 눈물을 쏟으며 "항상 마음에 걸리는 게 있었다"고 털어놓았고,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며 울컥한 양치승도 목이 메어 제대로 말을 잊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돼 도대체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박하나는 극한 다이어트 당시에 군침만 다셔야 했던 음식을 마음껏 먹게 해 주겠다면서 양치승을 한 음식점으로 데려갔는데.

박하나가 식사하는 모습을 보던 전현무는 "현주엽과!"라며 깜짝 놀랐고 현주엽도 "같이 먹다가는 거덜날 것 같은데요"라고 인정해 과연 어땠기에 이런 말까지 나온 것인지 새로운 먹여신의 등장을 예고하는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양치승을 울컥하게 만든 박하나의 이야기는 29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