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위에서 멋있어"
의외로 소심한 편?
곡 장르마다 향수 달라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제공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제공


'아는 형님' 씨엘이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 위 모습과는 다른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28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랩 네임 MC민지로 데뷔해 긴장감 가득한 힙합계에 느슨함(?)을 선사한 정준하,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신곡 'SPICY'로 컴백한 씨엘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힙합이라는 공통점 아래 비슷한 듯 완전 다른 매력을 지닌 두 사람이 예능감을 대방출한다.

형님학교에 찾아 온 씨엘은 무대 위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뽐내는 비주얼 덕분에 생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형님들이 씨엘의 다양한 히트곡을 언급하며 "본인이 봐도 무대 위에 내가 멋있다고 느껴?"라고 묻자, 씨엘은 "그런 것 같다"라며 수긍했다. 이어 김희철이 "무대에서 내려오면?"이라고 묻자, 씨엘은 "사실 난 신생아야"라는 귀여운 반전 답변으로 형님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씨엘은 "무대 위에만 올라가면 돌변하는 모습 때문에 다들 내 성격이 셀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의외로 소심한 편이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씨엘은 "무대 위에 올라가기 전에 꼭 하는 습관이 있다. 곡 장르마다 뿌리는 향수가 달라진다"라며 본인만의 신박한 루틴을 밝혔다. 이에 강호동은 씨름 선수 시절 "이만기 형님과 경기할 때도 특별한 향기가 났다"고 덧붙여 향기가 주는 분위기에 대해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오랜만에 가요계에 컴백한 씨엘의 솔직담백한 매력은 2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