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동 골먹대장
식탁 위 평화주의자
조구함X안창림 출연
'맛있는 녀석들' / 사진 = IHQ 영상 캡처
'맛있는 녀석들' / 사진 = IHQ 영상 캡처


개그우먼 홍윤화가 독보적인 먹부림으로 '맛있는 녀석들'에서 완벽한 존재감을 뽐냈다.

27일 방송된 IHQ '맛있는 녀석들 – 망원동 골먹대장'에서 홍윤화는 자신의 단골 맛집에서 유민상, 김민경, 문세윤과 맛있는 먹방을 펼쳤다.

오프닝에서 홍윤화는 스쿠터를 타고 평소 활동 지역인 망원동을 마음껏 질주했다. 또한 '망원동 골먹대장'이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지나치는 골목마다 만두부터 뒷고기, 초콜릿 같은 디저트까지 맛집을 콕콕 집어내며 완벽한 맛 내비게이션의 면모를 과시하며 새로운 먹잘알의 등장을 예고했다.

뚱3와 마주한 홍윤화는 "원래 내가 망원동의 골먹대장"이라고 주장하는 김민경에게 "언니가 이사가고 나서 주민분들이 많이 서운해 한다"며 1대 망원동 골먹대장의 위엄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또한 서로 "살이 많이 빠졌다. 포켓걸이다"라는 칭찬을 주고받으며 자매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유쾌함을 자아냈다.

홍윤화가 첫 번째로 소개한 맛집은 파스타 전문점이었다. 자신의 단골집이 방송에 나오는 것에 기뻐하던 홍윤화는 멤버들의 음식을 직접 주문하며 대표 메뉴를 한 사람당 한 그릇씩 먹으라고 권장했다. 이에 멤버들이 불만을 제기하자 "여러 가지 맛의 파스타를 따로 시키면 싸운다"는 명언을 남기며 식탁 위의 평화주의자에 등극했다.

블루베리 치즈 피자 등 자신의 원픽 메뉴를 즐기던 홍윤화는 음식의 인트로 영상을 찍지 않는 '맛녀석' 특유의 촬영 시스템에 깊은 감동을 표현했다. 더불어 먹방에 열중하며 땀이 나자 "장비 좀 올려도 되냐"며 1인용 선풍기를 꺼내들어 새로운 먹템의 패러다임을 제시, 모두를 폭소케 했다.

홍윤화의 두 번째 맛집은 지리산 흑돼지 맛집이었다. 입장과 함께 "먹던 대로 주세요"라며 카리스마 넘치는 주문을 한 홍윤화는 강재준-이은형 부부 등 다양한 개그맨들에게 자신의 맛집을 소개한 것을 입증하며 찐 단골임을 입증했다. 또한 특별 게스트로 도쿄 올림픽 유도 메달리스트 조구함, 안창림 선수가 등장하자 직접 쌈을 싸주며 애정을 표현, 이날 먹방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홍윤화는 평소 자신이 즐겨 찾던 맛집들을 소개하고 망원동 골먹대장에 등극, 그간 '맛있는 녀석들'에서 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먹방을 제시하며 맛있는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올림픽 영웅 조구함, 안창림 선수와 함께 하며 평소 볼 수 없던 모습들을 끌어내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마음껏 과시했다.

한편, 언제나 즐거운 웃음과 함께 유쾌한 행복을 전하고 있는 홍윤화의 활약은 '코미디 빅리그'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