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유스케' 방송 화면.
사진=KBS '유스케' 방송 화면.


시스타 출신 효린과 다솜이 대체불가 서머퀸의 에너지를 자랑했다.

효린과 다솜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예능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출연했다.

이날 ‘둘 중에 골라(Summer or Summer)’ 무대로 ‘유스케’의 포문을 연 효린과 다솜은 귀여운 포인트 안무는 물론, 무더위를 날릴 시원한 가창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음원 수익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 계층에 기부하고 있는 ‘2021년을 잘 보내는 방법’ 프로젝트 이름을 직접 지었다고 밝힌 효린은 “다솜이랑은 컬래버 해봤던 기억이 없어서 프로젝트를 제안했다”라고 밝혔고, 다솜은 고민도 없이 승낙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직접 작사에도 참여했다고 밝힌 두 사람은 “왜 이제 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재밌었다”고 전했다. 이어 다솜은 “씨스타 멤버들과 굉장히 자주 만나고 대화도 끊이지 않는다”며 여전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어 효린과 다솜은 씨스타 활동 당시 발매한 ‘Shake It’과 ‘Touch My body’ 무대까지 선보여 섹시한 매력을 어김없이 뽐냈다.

다솜은 “힘들었을 때 효린 언니의 ‘LINDA’(린다) 커버곡을 듣고 제 얘기 같아서 많이 울었고 위로가 됐다”고 밝혔다. 효린 역시 “서로에게 너무 위로가 됐던 곡”이라며 의미가 남다른 ‘LINDA’ 무대를 선보였고, 독보적인 감성 보이스로 시청자를 저격하기도 했다.

효린과 다솜은 VIVO의 ‘2021년을 잘 보내는 방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음원 수익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 계층에 기부하고 있으며, 10일 공개한 신곡 ‘둘 중에 골라(Summer or Summer)’로 올여름을 시원하게 물들이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