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놀면뭐하니'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배턴을 이어받은 ‘MBC 11시 뉴스 앵커’ 하하의 모습이 포착됐다. 삐뚤어진 넥타이와 헝클어진 헤어스타일로 데스크 앞에 앉은 하하의 망연자실한 표정과 곧 눈물이 터지기 직전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갑자기 ‘뉴스 앵커’가 된 유재석과 하하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MBC 10시 뉴스’의 앵커가 된 유재석에 이어 ‘MBC 11시 뉴스’ 앵커 자리에 앉은 하하의 모습이 포착됐다. 하하 또한 영문도 모른 채 ‘MBC 뉴스룸’에 입성, 도착하자마자 뉴스 원고를 전달받았다.

이어 하하는 “또 시작이네. 또 시작이야!”를 외치며 대기실로 달려가 옷을 갈아입고 뉴스 데스크에 등장했다. 셔츠 위 비뚤어질 넥타이를 매고, 헝클어진 머리를 한 하하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모은다.

밤을 지새우고 허겁지겁 달려 나온 앵커 비주얼을 뽐낸 하하. 이때 MBC ‘뉴스투데이’를 진행하는 이휘준 앵커가 다가와 속사포로 뉴스 원고와 프롬프터를 보는 방법을 설명했다. 그러나 하하는 “잘 안 보여! 노안이 와서”라며 급하게 안경을 벗고 글자를 읽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하하는 “글씨 조금만 키워 주시면 안되겠습니까?”, “글씨 노란색으로 해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은데”라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저 어떡해요, 망하면?”이라며 걱정과 긴장에 휩싸인 하하가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질 것 같은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떨리게 만든다. 국민 MC 유재석도 당황케 만든 뉴스 앵커 자리의 배턴을 이어받은 하하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유재석과 함께 뉴스 앵커가 된 하하의 모습은 오늘(28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