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식스센스2' 방송 화면.
사진=tvN '식스센스2' 방송 화면.


유재석이 자가격리를 마치고 돌아온 가운데, 가짜 음식에 돈스파이크가 등장해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식스센스2'에서는 자가격리를 마치고 돌아온 유재석을 멤버들이 반갑게 맞이했다. 유재석을 만나자마자 오나라는 "오빠 살아 있었냐"고 물었고, 전소민은 포옹과 함께 "보고 싶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오빠 근육 다 있으세요?"라고 근손실을 체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드라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의 두 배우 남지현, 채종협이 게스트로 등장, '화끈해서 더 당긴다! 빨간 맛의 유혹'을 주제로 매운 음식 중 가짜를 찾아 나섰다.

이날 공개된 요리는 꽃게 닭볶음탕, 참숯 화덕 핫돈마호크, 순두부 우동 국수였다. 매운걸 잘 못먹는 채종협의 ‘맵찔이’ 팀과 매운맛을 잘 먹는 ‘안찔이’ 팀으로 나누기로 한 가운데, 미주와 전소민은 채종협과 한 팀이 되기 위해 매운맛을 못 먹는 척 연기하기도.

제시와 이상엽은 여전한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웃음을 안겼다. 제시는 "언젠간 뽀뽀 한 번 해 줘야지"라고 깜짝 고백했고, 전소민이 "제시가 뽀뽀 얘기할 때 상상해 봤냐"고 묻자 이상엽은 "사람 얼굴을 보는데 입술은 보이지"라고 대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tvN '식스센스2' 방송 화면.
사진=tvN '식스센스2' 방송 화면.
꽃게 닭볶음탕 집은 고춧가루 원산지를 모르는 사장님, 라면 수프 같은 수상한 양념 가루, 꽃게 양보다 너무 저렴한 가격이 의심 요소로 꼽혔다. 돈마호크는 참숯에 한 번 굽고 매운 소스를 발라서 숯불에 한 번 더 훈연을 하고 3차로 손님상 그릴에 구워서 나오며 뒤끝이 달콤하면서도 매운맛을 자랑했다. 그러나 나무 바닥 위에 지은 화덕, 익숙한 돈마호크 소스의 맛, 리모델링 전에는 없었던 화덕이 의심 요소로 꼽혔다. 세 번째 순두부 우동 국수집은 영업 기간에 비해 새것 같은 간판, 대본을 외운 듯한 사장님 말투 등이 의심스러웠다.

이날 가짜 음식은 매운 돈마호크였다. 남지현과 채종협, 이미주가 꽃게 닭볶음탕을 가짜로 선택해 아쉽게 추리에 실패했고, 유재석, 오나라, 이상엽, 전소민, 제시가 정답을 맞혀 금감을 획득했다.

가짜 사장님 정체는 특전사 출신 와일드 캠핑의 달인 한호준 씨였다. 그는 30년 동안 캠핑을 했고, 서빙 담당 와이프 정체는 실제 아내였다. 이들과 함께 출연한 조카의 정체는 '식스센스2' PD였다. 특히 가짜 돈마호크 소스는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기성품을 이용해 만든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