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진, 박성광 대신해 스페셜 MC 출격
박영진 vs 송중근, '손해 배틀'
송중근, 닭한테 진 이후로 주식 안 해
[TEN 리뷰] 송중근 "닭한테 진 후로 주식 안 해"…박영진, "소고기사업 망해" ('컬투쇼')


박영진과 송준근이 입담을 뽐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금요일 고정 코너인 '손해사정史’로 꾸며진 가운데 스페셜 DJ에 박영진이, 게스트에 송준근이 출연했다.

이날 박영진은 박성광을 대신해 스페셜 DJ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김태균이 "원래 박성광 씨가 나오셔야 하는데 스페셜 DJ로 박영진 씨가 오셨다”라며 “박영진 씨가 치고 들어올 수 있는데”라며 박성광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박영진은 "그 친구가 있어도 빈틈이 많아서 치고 들어올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영진은 최근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하차한 바 있어, 그의 말에 더욱 눈길이 쏠린다. 이에 박영진은 “제가 제일 많이 손해를 봤을 것”이라며 “박성광 씨는 집안 일을 할 줄 모른다. 송중근도 마찬가지다. 아무도 안 하니까 저도 손을 놨다”고 토로했다. 이어 박영진과 송중근 사이에서 서로 손해를 봤다며 ‘손해’ 배틀이 펼쳐져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은 송중근에게 과거 주식 방송에 대해 물었다. 송중근은 “닭과 주식 종목 배틀하는 내용이었다”면서 “그 때 닭한테 졌다. 이후 충격으로 주식을 안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태균은 박영진에게 “인생 가장 큰 손해가 뭐냐”고 질문했다. 박영진은 “혹해서 사업을 한 적이 있다. ‘소는 누가 키울 거야?’하면서 소고기 사업에 뛰어들었다가 큰일 날 뻔 했다”며 갖은 고생 끝에 결국 서초세무서에 직접 방문해 폐업 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