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보다 더 섹시? '락드림', '보름달+사설난봉가'
모두가 '경악'
퓨전 국악의 강렬한 신세계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 MBN 조선판스타


밴드 ‘락드림’이 파격 퍼포먼스로 신세계를 선사한다.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가 5인조 밴드 참가자 ‘락드림’의 신선하고 매혹적인 ‘보름달+사설난봉가’ 무대를 선공개, 퓨전 국악의 신세계를 예고했다.

‘조선판스타’ 제작진은 28일 방송될 3회의 예선 무대 중 하나인 락드림의 ‘보름달+사설난봉가’ 무대를 미리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공개된 무대에는 님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애틋하게 표현한 인트로가 끝나자마자, ‘판터닝’이 시작되는 모습이 담겼다. 미묘한 미소를 띤 메인 보컬은 거침없이 재킷을 벗어던진 뒤, 파격적인 댄스 퍼포먼스를 시작해 판정단 모두의 입을 딱 벌어지게 만들었다.

언제 노래를 할지 궁금해하는 판정단과 ‘밀당’을 하는 듯 매혹적인 댄스를 선보이던 ‘락드림’의 보컬이 “달도 밝아~달도 밝아~”라며 마침내 노래를 시작하자, 예상치 못한 음색에 판정단 모두를 경악과 당황이 섞인 모습으로 쉽사리 말을 꺼내지 못한다.

하지만 독특한 음색에도 점점 무대에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으로 판정단들의 경악을 점점 가라앉힌 뒤 넋 놓은 표정으로 바꿔놨다.

‘락드림’은 서울대와 한예종 출신의 엘리트 국악인들이 뭉친 5인 밴드로, 누구라도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이색적인 무대로 새로운 퓨전 국악을 제시했다.

이들이 받아들 예선 결과는 오는 28일(토) 밤 9시 40분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