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펜싱 황제 오상욱이 대식가 ‘7봉 먹신’에 등극한다. 비빔라면 7봉지와 피자 한 판을 저녁 한 끼에 모두 해치운 것. 오상욱은 어마어마한 양의 비빔라면을 끓이기 위해 사골 냄비까지 들고 나와 시선을 강탈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펜싱 황제 오상욱의 대식가 먹방이 공개된다.

지난주 점심 식사로 짜장면과 짬뽕 각 1그릇을 클리어하며 대식가 인증을 받았던 오상욱은 펜싱 훈련이 끝나자마자 본격적인 저녁 식사에 돌입한다. 특히 절친과 단둘이 저녁 요리에 나선 모습이 포착돼 기대를 모은다.

비빔라면과 파김치를 저녁 메뉴로 선택한 오상욱은 몸통만 한 사골 냄비를 들고 있어 이목을 끈다. 식사 자리에는 두 사람 뿐이지만 오상욱이 집어 든 비빔라면은 무려 7봉지. 평소 이 정도 양은 거뜬히 먹는다는 대식가 면모에 절친마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반전의 허당 오상욱에게는 간단한 비빔라면 요리마저 쉽지 않았다고. 세면대에서 요리할 물을 받고 면을 씻어내는가 하면, 오랜 시간 냄비 속 물이 끓지 않자 “배고프면 너무 초조해져요”라며 이상행동까지 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물이 끓기만 기다리던 오상욱은 즉석 개인기까지 펼친다. 기타 연주와 함께 SG워너비 메인 보컬 김진호 성대모사에 나선 것. 배고픔을 이겨낸 꿀보이스와 예상 밖의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어 오상욱은 절대 불가능할 것 같은 비빔라면 7봉지 먹방을 말끔히 해치우고도 모자라 후식으로 고구마 피자 한 판까지 곁들여 먹었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7봉 먹신’에 등극한 오상욱은 인터뷰를 통해 “나에게 올림픽이란 ‘비빔라면(?)’같다”는 명언을 탄생시켰다는 후문. 펜싱 금메달리스트가 설명한 도쿄 올림픽과 비빔라면은 어떤 관계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상욱의 군침도는 저녁식사는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