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김연경, 목소리 출연
올림픽 후 근황 "정려원과 '헤드윅' 보러"
향후 계획? "방송 일·지도자·행정도 생각 중"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이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 목소리로 출연했다.

27일 방송된 ‘철파엠’에서는 김연경의 깜짝 전화 인터뷰가 연결됐다.

이날 김영철은 “16년간 대한민국 여자 배구를 대표해 활약한 ‘식빵언니’ 김연경 선수를 특집 인터뷰로 모셨다”면서 “도쿄 올림픽 이후 첫 공식 인터뷰다. 어렵게 전화 인터뷰로 모셨다”며 “연경신”이라고 소리높여 불렀다.

김영철은 김연경에게 "팬 애칭이 '잼잼이'인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제가 ‘식빵언니’로 불리지 않냐. 식빵에 잼을 발라먹는다 해서 팬 분들이 지어준 애칭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올림픽 끝나고 2주 이상 지났다. 쉬는 기간인데도 운동을 하시냐?는 질문에 김연경은 "운동을 하고 있다”며 “너무 오래 쉬면 복귀했을 때 힘들기 때문에 중간중간 틈내서 꾸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기술 훈련은 하지 않고 웨이트 하면서 기초체력 위주로 운동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한 청취자는 김연경 목격담을 전했다. 김연경은 "이번에 쉴 때 조승우 배우님의 뮤지컬 '헤드윅'을 정려원 언니와 보러 갔다. 조승우 배우님이 제가 온 것을 아시고 욕을 하는 과격해지는 장면에서 '식빵'을 외치시더라. 빵 터졌다. 공연 자체도 너무 재밌어서 빵 터지는 요소가 많았는데 제가 와서 ‘식빵'도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청취자는 김연경의 플레이리스트를 궁금해했다. 이에 김연경은 "홍대광 '잘됐으면 좋겠다'를 시합 전에 듣는다"며 "진짜 잘될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선수를 그만둔다면 하고 싶은 일이 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요즘 하고싶은 일이 많이 생겼다”며 “방송쪽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배구 지도자나 행정 등 이것저것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연경은 청취자들에게 "올림픽 기간 동안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렇게 전화 연결을 통해 조금이나마 소통할 수 있어 좋았다"고 인사했다. 그는 “앞으로도 여자 배구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