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추억 소환
박효정X김재열 운전연습
마지막 동거 현장 공개
'돌싱글즈' 정겨운/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 정겨운/ 사진=MBN 제공


MBN ‘돌싱글즈’ 정겨운이 아내와의 아찔한 부부싸움 추억을 소환한다.

오는 29일 방송하는 8회에서는 김재열·박효정, 최준호·배수진, 추성연·이아영 등 세 돌싱 커플의 마지막 동거 현장 이야기가 펼쳐진다.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 생활 후 서로를 동거 파트너로 고른 돌싱 커플들은 일주일 간의 동거 생활을 마치고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도 상대방과 만남을 이어갈 것인지에 대한 최종 선택을 진행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정겨운이 자신의 ‘최애 커플’인 박효정X김재열 커플의 운전 연습 현장을 지켜보던 중 아내와의 경험담을 방출한다. 이날 ‘열정 커플’은 “엑셀을 밟고 시동을 걸었던 전력이 있다”고 고백한 박효정의 ‘장롱 면허’ 탈출을 위한 운전 연수에 돌입한다. 김재열은 박효정의 레이서 본능에 “옆 차와 너무 붙었다”며 얼굴이 하얗게 질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이에 정겨운은 “나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며 아내 김우림 씨와의 아찔한 에피소드를 소환한다. “내가 운전을 하면 조수석에 탄 아내가 ‘너무 붙었다’고 경고하는데, 운전하는 입장에서 ‘안 붙었다’고 대답을 하면 ‘왜 말대꾸를 하냐’고 맞받아친다”며 부부싸움이 일어나게 된 전말을 밝히는 것. 정겨운의 생생한 설명에 MC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또한 “그 마음을 너무 잘 안다”며 공감한다.

그런가 하면 김재열은 박효정의 운전 연수를 돕기 위해 브레이크봉과 주차 라인에 세울 깡통 등 만반의 준비를 갖추지만, 박효정은 김재열의 잔소리가 끊임없이 이어지자 점점 표정이 어두워진다. 급기야 박효정은 “왜 저래, 오버하지 마세요”라는 말과 함께 예민함이 폭발하며 분위기가 싸늘해진다. ‘상극 사주’에 이어 또 한 번 위기가 도래한 ‘열정 커플’의 결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최종 선택 날짜가 다가오면서 세 돌싱 커플 모두가 현실적인 문제와 마주하며 더욱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며 “결혼 생활의 쓴맛을 한 번 겪었기에 더욱 신중해질 수밖에 없는 이들의 마지막 데이트 현장을 함께 지켜보며 더욱 몰입해 달라”고 말했다.

‘돌싱글즈’ 8회는 29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