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랜선장터'./ 사진=KBS 방송화면


KBS2 '랜선장터'가 역대급 판매를 달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랜선장터'(연출 손자연)에서는 인천광역시 강화 순무와 경상북도 김천 샤인머스켓 농가를 찾은 장윤정, 안정환, 홍현희, 김동현, 진성, 정호영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장윤정, 안정환, 정호영은 시원하고 알싸한 순무의 고장 강화를 찾았다. '랜선장터' 촬영 중 처음으로 바다에 나온 장윤정은 "오늘 너무 좋네! 바람도 불고 하나도 안 덥고"라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세 사람은 순무 김치 판매 전 가짜 순무 요리를 찾는 게임을 통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맛있으면 가짜가 아니라는 장윤정과 의심에 정점을 찍은 안정환, 정호영의 극과 극 추리는 시청자들에게 흥미를 안겼다. 여기에 장윤정은 정답보다 순무 요리를 맛보는데 집중하는 엉뚱한 면모를 보이기도. 그러나 세 사람의 선택이 엇갈린 가운데, 장윤정이 유일하게 정답을 맞추자 안정환과 정호영은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어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홍현희와 김동현, 진성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샤인머스켓 재배를 시작한 김천을 방문했다. 팀장으로 승진한 진성은 다시 승리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며 열정을 드러냈지만, 김동현은 "오늘까지 지면 이건 확실히 실력이거든요"라며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해, 이들이 그릴 판매기에 궁금증을 더했다.

샤인머스켓 와인을 만드는 세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오자마자 일하네요"라며 황당해하는 홍현희와 남다른 먹성으로 샤인머스켓 먹방에 집중한 김동현, 든든한 팀장의 면모를 보이며 두 사람을 이끄는 진성까지 세 사람의 각기 다른 스타일은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순무 김치 팀과 샤인머스켓 팀의 치열한 신경전이 담긴 라이브 커머스는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정호영은 순무를 이용한 순무 만두를 선보였고, 맛을 본 장윤정과 안정환은 호평과 함께 만족의 미소를 띠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여기에 샤인머스켓 팀은 정통 순무 김치 레시피를 공개하는 장윤정, 안정환, 정호영의 라이브 커머스를 염탐하는가 하면, 샤인머스켓을 홍보해 장윤정의 화를 부르기도.

홍현희와 김동현, 진성은 샤인머스켓을 이용한 색다른 요리로 구매 욕구를 증진시켰다. 특히 샤인머스켓 고유의 맛을 지키고자 하는 농민과, 판매를 위해 다양한 샤인머스켓 요리를 선보인 MC들 사이에 입씨름이 벌어져 흥미를 유발했다. 결국 농민의 입맛까지 사로잡으며 역대급 판매 신화를 기록, 승리까지 거머쥐었다.

이처럼 '랜선장터'는 수해와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힌 농가를 도우며 든든한 보탬이 되고 있다. 과연 다음 주에는 어떤 스타가 어떤 특산물을 가지고 '랜선장터'를 찾아올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랜선장터'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