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백세누리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백세누리쇼' 방송 화면.


방송인 노유정이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털어놨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백세누리쇼'에는 노유정이 출연해 최근 이사한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노유정은 아들과 함께 사는 집을 공개했다. 그는 "딸은 아직 해외에서 공부하고 있다. 고맙게도 고등학교도 우등생으로 졸업했다. 대학교 1학년 때도 올A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노유정은 "자식 자랑이 팔불출이라고 하지만, 나는 자랑이 아니고 딸에게 정말 너무 고맙다"며 "수입이 없어서 10년 동안 10원 한 장 보내주지 못했다. 그런데 딸이 아르바이트한 비용을 모아서 면허도 따도 차도 샀더라 축하한다고 했더니 '엄마가 우리를 위해서 차도 팔고 다 팔았잖아. 엄마가 나중에 오면 내가 진짜 좋은 데 많이 데려갈게'라고 하더라. 너무 고마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TV조선 '백세누리쇼' 방송 화면.
사진=TV조선 '백세누리쇼' 방송 화면.
자녀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생활고를 겪었다는 노유정은 "아이들 공부 때문에 집도 지하에서도 살아보고, 차도 팔았지만 내가 없다고 해서 아이들 공부를 포기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그래서 여태까지 열심히 일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후배의 도움으로 고깃집에서 월급 사장으로 일하기도 했다는 그는 "24시간 운영하는 고깃집이라 맨 처음에는 14~17시간씩 일했다. 정신없이 일하다 보니 몸이 망가지기 시작했다. 무릎에 물도 차서 도저히 못 할 거 같아 2년 반 만에 그만뒀다"고 밝혔다.

최근 이사한 이유에 대해서는 "누가 연락이 와서 유튜브에 홈쇼핑 같은 걸 하자고 했다. 가서 설거지하는 것보다는 낫겠다 싶어서 사무실 근처로 이사왔다. 차비도 안 들고 걸어 다닐 수 있으니까 뭐라도 절약할 수 있겠다 싶어서 무리해서 결심했는데 이사 3일 전에 이 사람이 안 하겠다는 거다. 그래서 내가 열흘 동안 가슴앓이를 너무 많이 했다. 앞길이 안 보였다"고 털어놨다.

상심으로 술에 의지했다는 노유정은 "하루에 평균 소주 3병을 마셨다. 그러다 보니 작년부터 뱃살이 늘어나더라. 이건 아니다 싶어서 그 이후부터 술을 안 마시게 됐다. 요즘은 한 달에 1~2번 정도 조금 마신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