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국대패밀리/ 사진=SBS 캡처
'골때녀' 국대패밀리/ 사진=SBS 캡처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의 FC 국대 패밀리가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4강 토너먼트 첫 경기 FC 국대 패밀리와 FC 월드 클라쓰의 대결이 펼쳐졌다.

지난 경기에서 국대 패밀리는 남현희의 부상으로 한채아가 새로운 주장으로 선정됐고, 첫 리그 득점왕 전미라가 임대 선수로 복귀했다.

이날 전미라는 초반부터 거센 공격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초반에 밀어붙이자고 했다. 모든 스포츠가 그런 것 같다. 상대 기를 죽여 놓으면 아무래도 리드하고 가는 쪽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월드 클라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에이스 사오리는 1대1 찬스를 만들어내 국대 패밀리의 골문을 위협했고, 프리킥 기회를 얻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국대패밀리의 한채아였다. 심하은의 킥이 골대를 맞고 그의 발 앞에 떨어지면서 첫 골을 기록했다. 날카로운 킥에 심하은의 남편 이천수는 "이천수 프리킥이야 뭐야"라고 놀라면서 뿌듯함을 드러냈다.

사오리는 빠른 발을 활용해 연이어 역습 상황을 만들었고, 결국 월드 클라쓰 에바의 킥을 구잘이 마무리하며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종료 직전에 맞은 극적인 순간이었다.

반면 국대 패밀리는 전미라가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하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그의 투혼이 이어졌다. 전미라는 복부를 공을 맞아 쓰러지고 호흡 곤란을 호소했지만 눈물을 흘리며 다시 일어나 뛰었다. 그를 지켜보던 팀원들은 걱정스러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며 응원했고, 결국 전미라는 복귀골을 터뜨리며 화답했다.

하지만 이내 사오리가 동점골을 터뜨리며 다시 균형을 맞췄다. 월드 클라쓰의 역습이 국대 패밀리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이어 전미라와 한채아의 호흡이 돋보인 골이 터지면서 국대패밀리의 결승 진출이 확정됐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