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유퀴즈', 지난 25일 방송
황정민, 게스트로 출연
'황조지' 여행 비하인드 고백
마지막 퍼즐은 전도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배우 황정민이 '황조지(황정민·조승우·지진희)'의 추억 여행에 대한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다.

지난 25일 방영된 '유퀴즈'에는 영화 '인질'로 돌아온 황정민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유재석은 "황정민이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찍은 지 2년 뒤에 조승우, 지진희와 함께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전설의 우정 여행을 떠나게 된다. 이 사진을 우리 프로그램에서 3번째 본다"고 밝혔다.

이후 '황조지' 시절의 추억 여행 사진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이거 너무 웃긴다. 찐친들의 우정 여행"이라고 말했다. 황정민은 "찍는 줄 몰랐다. 1차로 먹고 들어와서 애들한테 라면에 한 잔 더 하고 했다. 근데 안 먹겠다고 해서 혼술을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 사진이 짤로 돌아다닐 때 너무 창피해서 미치는 줄 알았다. 사람들이 이거를 왜 따라 하고 왜 좋아하는지 이해가 안 됐다"며 "지진희가 나올 때부터 사람들이 '유퀴즈'에 왜 안 나오냐고 묻더라. 여행 안 갔으면 어쩔 뻔했나 싶다"며 웃었다.

당시 지진희의 차를 타고 이동했다는 황정민은 "여행 경비는 나눠서 냈다. 근데 지진희가 더 냈다. 그때는 지진희의 인기가 더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황정민은 조승우와 지진희에 대한 첫인상을 고백했다. 그는 "지진희는 '대장금'이었고, 조승우는 이몽룡이었다. 한복을 입고 칸 영화제에 마스코트처럼 서 있는 걸 보면서 되게 힘들었겠다 싶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황조지'의 또 다른 사진이 공개돼 웃음을 안겼다. 황정민은 "그날 저녁이었다. 들어오기 전에 찍었는데 신진도의 해변가에서 고기를 구워 먹고 술도 많이 마셨다"며 "새벽에 너무 추워서 오들오들 떨다가 영업이 끝난 가게를 발견했다. 굳이 거기를 들어가서 사진을 찍은 이유를 모르겠다. 이미 만취 상태였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유재석은 "한 마디로 엉망진창"이라고 말했고, 황정민은 "나는 너무 창피하다. 이 사진 어떻게 없앨 수 있냐"며 민망해했다.

다음으로 전도연이 합류한 사진이 등장했다. 황정민은 "지방 촬영 후 서울로 가던 전도연이 시간대가 맞아서 합류했다. 전도연이 저녁을 사줬는데 기분이 좋아서 웃고 있다"며 "1병에서 1병 반 먹은 거 같다. 평소에 술톤이라서 술을 안 먹어도 얼굴이 빨간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전도연까지 '유퀴즈'에 출연하면 전설의 4대장이 완성된다"고 알렸다.

황정민은 '황조지'의 뜻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그는 '황조지'의 2차 여행에 관해 "가까운 곳이라도 가면 좋겠다. 만약 갈 수 있다면 그때처럼 치기 어린 장난을 칠 수 있을까 싶다"며 "다들 유명해져서 마냥 편하게 놀 수 있을까 고민"이라고 밝혔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