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금악마을 입점 요리 미션
조아름의 감태 페스토 파스타, 첫 미션 1위
백종원, "완벽하다" 극찬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의 극찬을 받은 조아름의 감태 페스토 파스타가 첫 요리 미션 1위를 차지했다.

2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로 제주 금악마을 입점 요리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태국 음식 전문점을 운영 중인 형제 김종욱, 송주영은 뿔소라 쌈밥을 만들었지만 시간에 쫒겨 겨우 완성했다. 이를 본 백종원은 “안 먹어봐도 실패”라며 “다시마가 비리고 뿔소라가 아깝다. 소라는 맛있는데 주인을 잘못 만났다”고 말했다.

제주 VIP 전담 중식 셰프 김종욱은 멜튀김에 도전했지만 초보같은 실수를 저지른다. 백종원은 “멜 맛은 안 나고 깻잎과 기름 맛만 난다”며 “비린 맛이 올라온다”고 지적했다. 특히 식자재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그의 요리에 대해 “전혀 먹고 싶지가 않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시작부터 이어진 혹평에 다음 지원자들은 긴장했다. 양식 경력 12년인 조아름, 밀면 경력 7년의 김태환은 파스타와 밀면을 각각 준비했다. 이들은 백종원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 조아름의 파스타는 플레이팅 부터 통과하더니 백종원이 맛을 보자마자 바로 5점을 줬다. 그는 “재주산 식재료로 수준 높은 맛”이라며 높이 평가했다. 김태환의 밀면 역시 칭찬을 받았다. 백종원은 “면을 충분히 헹구지 못했지만 맛으로 커버가 된다”며 “밀면집 경력 어디 안 간다”고 극찬했다.

또 다른 지원자인 최두환, 이슬빈 부부는 기버터 스테이크 백종원의 칭찬을 받았다. 반면 이지훈은 막창순대를 만들었지만 30분이라는 부족한 시간 탓에 쌀이 익지 않아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다.

첫 미션 순위가 발표됐다. 1위 조아름, 2위 최두한&이슬빈, 3위 김태환, 4위 류익하, 5위 최재문&최명근, 6위 이지훈, 7위 송주영, 8위 김종욱의 결과가 나왔다. 백종원은 "오늘은 파스타 승이다"라며 조아름의 손을 들었다. 다만 2위와 단 0.5점 차이인 만큼 보는 이들을 긴장케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