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국, '만신포차' 출연, 무속인들 만났다
前소속사에 연속 사기당한 사연
"피해 금액 1억 이상"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코미디언 양상국이 과거 소속사에 사기를 당했던 사연을 전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개콘 양상국! 연달아 소속사에 돈 떼여... 일찍 결혼하면 이혼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만신포차’를 찾은 양상국은 무속인들에게 과거 열애설과 더불어 소속사에 돈 떼인 사연 등 고민을 털어놨다.

번 돈을 만져보지도 못하고 빠져 나갈 것이라는 무속인의 말에 양상국은 “제 나이에 비해서는 많이 벌었다고 생각하는데 지나보니 벌긴 벌었는데 막상 있지는 않더라”고 털어놨다.

또 다른 무속인은 “작년에 법적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양상국은 “작년에 돈을 크게 빌려 줬던 형이 있는데 많이 기다려 주다가 작년에 소송을 했다”고 말했다.

다른 무속인은 양상국에 대해 "여자 때문에 구설이 있고, 마음을 한번도 비춰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양상국은 "놀랄 일은 아닌데 전국민이 아는 사건이 하나 있었다"며 천이슬과의 공개 연애를 언급했다.

그는 ”전국민적으로 큰 열애설이 있었는데 결별설이 구설수로 나았다. 여성 분이 너무 욕을 들었다”며 “당시 저는 잘 되어 있었고 이 분은 무명이었다. 이용하는 이미지가 밖에서 좀 있었다. 하지만 그런 게 아니었다”고 바로잡았다.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영상 캡처
양상국은 본격적인 고민을 토로했다. 그는 미리 적어온 고민 카드들을 공개했다. 양상국은 고민 카드 중 ‘소속사’라고 적힌 카드에 대해 “현재 소속사가 없다. 이전에 대형 소속사에 있었는데 대표가 돈을 가지고 도주했다. 제가 잘 나갔던 때라 받을 돈이 많았다”며 "김준호 선배가 제 돈을 책임져 주겠다고 하시길래 '형 돈이면 받지 않겠다’하고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회사 본부장이 따로 회사를 차려서 그 분을 믿고 갔는데 거기서 또 사기를 당했다"라며 "출연료가 입금이 안 되더라. 겉으로는 돈을 많이 버는 상황인데 돈은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돈이 없어서 세금까지 못 냈다. 그했더니 대표가 '세금 안 낸 거 고발하겠다'고 하더라”라며 “연예인은 그런 부분이 약점이다. 돈을 안 주고 세금 안 낸 것을 고발하겠고 했다. 결국 돈을 못 받고 소속사를 나왔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양상국은 “양쪽 소속사에서 받지 못한 돈이 대략 7~8천만 원은 될 것”이라며 “거기에다가 5000만 원 가량의 세금을 낸 것까지 합하면 약 1억 이상 손해를 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사의 힘을 무시 못 한다. 당한 것은 있지만 혼자 활동하기에는 애매하다"라며 고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