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정영주 보자마자 졌다고 생각"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 ‘뮤벤져스’ 정영주 소냐 김호영 나비 손준호가 출격한다.

26일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 68회에서는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뮤벤져스’와 함께 뮤지컬 공연을 방불케 하는 무대를 펼친다.

최근 녹화에서 ‘뮤벤져스’ 정영주 소냐 김호영 나비 손준호는 등장부터 어마 무시한 내공으로 감탄을 연발하는 오프닝을 장식해 TOP6 전원의 기립박수를 이끌었다. 이어 구수한 트롯 왕자 이찬원은 김수희의 ‘고독한 여인’을, ‘미스트롯2’에도 출연해 가창력과 뽕필을 인정받았던 나비는 혜은이의 ‘제3한강교’를, 김희재는 채은옥의 ‘빗물’을 버라이어티하게 표현해 마치 뮤지컬 공연을 보는 듯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뮤벤져스’ 팀원이 5명인 탓에 김호영은 ‘사콜’ 역사상 처음으로 두 번의 대결을 벌였고, ‘끼쟁이’답게 두 번의 대결 모두 지치지 않는 끼를 뽐냈다. 김호영은 첫 번째 대결을 마친 뒤, 두 번째 대결에서는 완전히 상반되는 노래를 선곡했고, 반전의 묘미를 제대로 살려 감탄을 이끌어냈던 터. 두 개의 곡으로 극과 극 모습을 보여줄 ‘매력 부자’ 김호영에 맞서는 TOP6 멤버들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또한 가수와 뮤지컬을 넘나드는 뮤지컬계 투잡러 소냐는 장민호와의 오랜 인연을 공개해 현장을 들끓게 했다. 소냐가 자신의 외숙모가 장민호에게 서운함이 가득했다는 사연을 털어놓자, 이를 들은 장민호가 소냐의 외숙모에게 바로 사죄의 영상 편지를 보내, 두 사람 사이 남모를 인연에 관한 의문을 커지게 했다.

이어 ‘뮤벤져스’는 ‘역주행을 꿈꾸는 나만의 띵곡’ 메들리로 흥겨움을 배가시켰다. 나비는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 김호영은 설운도의 ‘다함께 차차차’로 댄스 본능을 일으켰던 상태. 또한 ‘미스트롯2’ 마스터 출신이자 뮤지컬 황태자 손준호는 꿀벌로 변신한 채 박진영의 ‘허니’를 불렀고, 노래 도중 정동원과 칼각 안무를 선보여 신명을 북돋웠다.

이후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과 뮤지컬계 최종 보스 정영주가 감성 장인들만의 ‘빅매치’로 기대감을 끌어모았다. 더욱이 임영웅은 “정영주의 오프닝 무대를 보자마자 졌다고 생각했다”는 말로 약한 태도를 비쳤지만, 곧 전주부터 감정선이 폭발하는 비장의 선곡을 꺼내 두 사람의 승부 결과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은 뜻밖의 무대로 뮤벤져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정영주와 나비는 정동원의 선곡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소냐는 정동원의 무대를 감상하다 폭풍 눈물을 흘리고 말았던 것. 임영웅과 영탁까지 “소름 끼친다”, “동원이는 힘이 있어”라고 극찬하면서, 모두에게 감동을 선물한 정동원의 무대는 무엇일지 초미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뮤지컬 분야의 어벤져스와 TOP6가 안방극장을 단숨에 브로드웨이로 만들어줄 특급 무대들로 전율과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라며 “‘사콜’ 속 넘치는 에너지가 시청자들에게 오롯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68회는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