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주장 활약
심하은 '감아차기' 눈길
남편 이천수 뿌듯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한채아가 골을 터트렸다.

25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는 국대 패밀리와 월드 클라쓰 팀의 4강전이 그려졌다. 국대 패밀리 팀에는 전미라가 투입돼 팀의 사기를 높였다.

국대 패밀리 팀은 한채아가 주장 완장을 차고 등장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채아는 선수들과 김병지 감독 사이의 역할을 해줬다.

치열한 접전 끝에 심하은이 코너킥을 찼고, 골대를 맞았다. 한채아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골을 넣었다.

특히 심하은이 감아차기로 코너킥을 차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편 이천수가 뿌듯하게 지켜보며 아내를 응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