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서정X신재환 출연
"메달 딸 줄 몰랐다"
과거 스트레스 고백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여서정 선수가 자신의 속 이야기를 고백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도마 국가대표 여서정, 신재환 선수가 출연했다.

여서정은 올림픽을 마친 소감에 "메달을 딸 줄 모르고 갔던 거여서 실감이 잘 안 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빠가 나보다 더 좋아하시더라"라며 아빠 여홍철을 언급했다.

여서정은 과거에 아빠 여홍철과 함께 '세바퀴'에 출연해 "체조가 너무 힘들어서 그만두겠다고 할머니한테도 말했는데 엄마, 아빠한테 말을 못 하겠다"라며 눈물을 흘린 바 있다. 당시에 대해 "학교 끝나면 바로 체조장에 가야하니까 친구들의 일상이 부러웠다. 어렸을 때부터, 잘해도 아빠 덕이라는 말이 많아서 스트레스가 컸다"라고 전했다. 이어 "부모님이 체조를 안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여홍철은 "그때가 좀 안 쓰러웠다. 열심히 해서 메달을 따도 '당연한 거 아니야?'라는 말을 들었을 때였다"라고 말했다.

여서정은 "엄마가 심판을 보셨었는데 그런 얘기가 많이 들리니까 심판을 안 보셨다. 원래 엄마가 선수촌 코치였는데 나 때문에 나오셔야 하니까 울었다고 하시더라. 엄마의 앞길을 막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초등학교 2학년 때 체조를 시작했다. 7살 때부터 체육관에 많이 갔었다. 처음에 날아가는 선수들의 모습이 멋져보여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