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신영의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소녀시대 효연, 아이즈원 권은비가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 멤버들과의 뜨거운 우정을 과시했다.

25일 방송된 '정희'에는 소녀시대 효연과 아이즈원 권은비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수영이 유튜브에서 효연을 언급했다. 초등학교 5학년때 부터 튀었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효연은 "영상을 봤다. 이 친구가 좋은 얘길 해줬네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효연은 "수영은 연습생 시절 SM 안에서 여자 비주얼이었다. 이런말 해도 될 지 모르겠지만 '제2의 전지현'이었다. 정말 청순하고 예뻤다. 약간 까무잡잡한 전지현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권은비는 "혼자 '정희'에 첫 출연했다. 솔로 데뷔 후 첫 라디오이기도 하다"라고 말해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특히 권은비는 "대선배님(효연) 앞에서 방송을 하니, 어제 쇼케이스보다 더 긴장된다"라며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를 커버한 적도 있는데 이렇게 효연 선배와 같이 나와 너무 영광스럽다. 너무너무 멋있고 예쁜 선배다"라고 기뻐했다.

효연은 지난 9일 싱글 '세컨드'(Second)를 발매하고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 중이다. 김신영은 이수만이 효연의 신곡 '세컨드' 챌린지에 참여한 것을 언급했다. 그는 "이수만의 아이돌 안무 챌린지 참여는 최초가 아니냐"며 "내가 본 챌린지 중 최고였다"고 감탄했다.

이에 효연은 "맞다. 최초다"라며 "어떻게 하면 다른 챌린지랑 다를까 해서 선생님께 부탁드렸다. 그런데 흔쾌히 해주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효연은 "서현이 마지막에 참여 하면서 퍼즐이 완성 됐다. 사실 멤버들한테 부담주기 싫었다. 가까이 있는 태연이한테만 부탁했는데 나머지 친구들이 부담을 갖더라. 서현이도 '나는 언제 해요?"라며 먼저 연락이 왔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의상도 본인들이 다 준비해 왔다. 수영과 유리의 머리채 잡는 장면도 즉흥적이었다"라고 비화를 털어놨다.

효연은 피처링에 참여한 비비에 대해서 "성숙하고 카리스마 있어 보이는데 실제로 만나면 애기애기 하다"라며 웃었다. 김신영이 "다음 곡의 피처링 후보도 정해져 있냐"고 묻자, 효연은 "앨범과 관련 있어야 한다. 하지만 머릿속에 있다"며 "내가 팬인 분들에게 피처링을 부탁한다. '이 분 노래가 너무 좋다'라고 생각하면 바로 콜하는데, 그쪽도 '콜' 해줘서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했다.

권은비는 하루 전, 첫 번째 미니 앨범 '오픈(OPEN)'을 발매했다. 타이틀곡 '도어'로 2행시를 부탁하자 권은비는 "'도어' 오늘 100번 듣자. '어' 정말 100먼 들어줄거야?"라고 센스있게 2행시를 완성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권은비는 "이번 앨범을 통해 '발전한 것 같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 혼자 하니까 새로운 느낌이다 라는 칭찬을 받으면 좋을 것 같다"고 바랐다.
[TEN 리뷰] 효연X권은비, 소시·아이즈원 응원 '온도차'…효연, 차기 SM 신인개발팀? ('정희')
계속해서 김신영은 효연에게 "후배 권은비에게 무대를 꽉 채우는 팁을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효연은 "무대를 꽉 채우는 팁은 (무대) 장치 밖에 없다. 조명, 댄서 분들 등"이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어 효연은 "그 무대에서 나만의 표정으로 끼를 마구마구 발산해라"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권은비는 "궁금한게 있다. 오랫동안 무대에 서는데 지금도 긴장되느냐?"고 효연에게 질문했다. 효연은 "솔로 활동을 할 때마다 긴장이 된다. '정말 잘 해야겠다'는 욕심 때문인 것 같다.저는 풀어지는 것 보다 긴장하는게 좋다"고 했다.

또 권은비는 "아이즈원에서 첫 솔로 주자로 나섰다. 처음이다보니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라며 "뮤비 촬영장, 쇼케이스에도 와 줬고 문자도 해줬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듣고 있는 소녀시대 효연은 "지금 많이 고마워 해야하고 보답해야 한다. 이제 앞으로 안 그럴지도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권은비는 멤버들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권은비는 "아이즈원 멤버들, 동생들 항상 응원해주고 연락해줘서 고마워. 첫 앨범이니까 그런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권은비는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줘"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효연은 "소시 멤버들, 그렇게 부담 주려 한 건 아닌데 다들 부담 갖고 있더라. 항상 응원 해줘서 고마워. 앞으로도 부담감 갖고 참여해줘"라고 여유있게 말했다.

김신영은 "두 사람의 영상 편지에서 온도차가 느껴진다"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효연은 SM 차기 이사 후보로 규현, 창민, 민호를 꼽은 것과 관련해 "온전히 저만의 생각이다. 저도 SM 타운 식사자리나, 밥을 먹을 때 사장님, 선생님이 어디 계신지 신경 쓰인다. 어느 타임에 선생님 옆으로 가면 좋을까 생각하고 있을 때 그들이 저보다 먼저 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 오빠는 왔다갔다 하는데 선생님이랑 제일 가까운 것 처럼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신영은 "효연은 이사보다 신인 개발팀 하면 잘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효연은 "내가 들어도 잘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은비는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놀라운 토요일'을 꼽았다. 그러자 효연은 "예능 많이 안 해본 신인들은 '런닝맨'이 좋을 것 같다다. 저는 '런닝맨'이 제일 부담스럽다. 뭘 어떻게 해야 할 지 생각이 많아진다. 보여줄 게 많고, 열정이 많은 신인들은 뭔가 잘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효연과 김신영은 과거 '스타킹' '청춘불패' 등에서 고생했던 때를 회상했다. 김신영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