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솔로 가수로 돌아온 권은비가 아이즈원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소녀시대 효연과 아이즈원 권은비가 출연했다.

이날 권은비는 "아이즈원에서 첫 솔로 주자로 나섰다. 처음이다보니 멤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줬다"라며 "뮤비 촬영장, 쇼케이스에도 와 줬고 문자도 해줬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듣고 있는 소녀시대 효연은 "지금 많이 고마워 해야하고 보답해야 한다. 이제 앞으로 안 그럴지도 모른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에 권은비는 멤버들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권은비는 "아이즈원 멤버들, 동생들 항상 응원해주고 연락해줘서 고마워. 첫 앨범이니까 그런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권은비는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줘"라고 덧붙였다.

권은비는 지난 24일 첫 번째 미니 앨범 '오픈(OPEN)'을 발매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