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소녀시대 효연이 멤버 수영의 칭찬에 화답했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소녀시대 효연과 아이즈원 출신 권은비가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수영이 유튜브에서 효연을 언급했다. 초등학교 5학년때 부터 튀었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효연은 "영상을 봤다. 이 친구가 좋은 얘길 해줬네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효연은 "수영은 연습생 시절 SM 안에서 여자 비주얼이었다. 이런말 해도 될 지 모르겠지만 '제2의 전지현'이었다. 정말 청순하고 예뻤다. 약간 까무잡잡한 전지현이었다"고 말했다.

효연은 최근 신곡 '세컨드'를 발표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