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중근X심수창X김태균X이대형
오고가는 살벌한 '디스전'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전 야구선수 봉중근, 심수창, 김태균, 이대형이 유쾌한 입담으로 폭소를 안겼다.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예능 늦둥이 특집 ‘던져라! 인생의 2막’으로 꾸며진 가운데 봉중근, 심수창, 김태균, 이대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태균은 김숙과 소개팅할 뻔한 사이라고 최초 공개했다. 김태균은 “‘절친노트’라는 프로그램에서 박미선 선배가 친한 동생이라며 김숙 선배를 소개시켜준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소개팅을 거절했다고.

김태균이 거절한 이유에 대해 “좀 당황했다. 당시에 장난으로 받아들였다”고 하자 김숙은 “재미나게 소개팅 했어야 했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박나래는 “오늘 김숙의 날이다”라며 “이대형이 김숙 씨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나왔다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이대형은 “제가 숙이 누나의 마음을 사로잡아서 누님의 전 재산을 갖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누난 내여자니까’를 부르며 김숙을 유혹(?) 했지만 “저 정도로는 전재산을 줄 수 없다”는 김숙의 단호한 태도에 계획은 무산됐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김태균은 '스타병’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저는 한결같았다.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서장훈, 안정환 같은 미래를 꿈꾸나"고 물었다. 김태균은 “앞으로 내가 될 사람"이라며 "꿈은 크게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자비 없는 디스전이 이어졌다. 심수창은 봉중근에 대해 ‘캠프파이어’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타오를 때를 제외하고 헤어지면 끝이다”라고 설명했다. 김태균은 심수창을 향해 "가까이에서 보고 깜짝 놀랐다”며 "왜 '야구계 얼짱'일까? 얼굴이 다 무너져서 왔다. 몸도 ET다. 팔다리는 가는데 배만 나왔다"라고 디스했다.

산다라박은 김태균에게 "왜 메이저리그에 못 갔느냐”라고 질문했다. 김태균은 "2009년 메이저리그와 일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그런데 한국 프로야구 시즌 시작하고 뇌진탕에 걸렸다. 아프고나니 연락이 다 끊겼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김태균은 프로 데뷔 이후 ‘대전 장동건’으로 불렸다고. 이를 믿지 못하던 출연진들은 그의 과거 사진을 보고 모두 할 말을 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