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 화면.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방송 화면.


아이키와 가비가 ‘환불원정대’ 안무로 라이벌 관계가 형성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예능 '스트릿 우먼 파이터' 첫회에서는 라치카부터 YGX. 훅, 홀리뱅, 프라우드먼, 원트 등 춤 잘 추기로 소문난 여덟 크루가 파이트 클럽에 입성했다.

이날 라치카의 가비는 등장과 함께 훅의 수장 아이키를 향해 따가운 시선을 보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비의 기선제압을 본 아이키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도발에 맞섰고, 섹시함을 강조한 가비를 따라하며 자신의 가슴을 드러내 환호를 이끌었다.

이러한 아이키의 대응에 가비는 섹시 댄스로 다시금 도발에 나섰고, 아이키는 소심한 털기 춤을 추며 "털 게 없네요, 죄송합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사전 영상 평가가 공개됐다. 아이키는 라치카의 춤을 보며 “벗는다고 섹시한 게 아니다. 진짜 섹시함은 내면의 섹시함"이라고 말했다. 이에 가비는 "난 벗으면 섹시한데?"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둘 사이의 흐르는 미묘한 신경전은 1대 1 지목 배틀에서 터졌다. 가비는 상대로 망설임 없이 아이키를 선택한 것.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모두들 의아해하자 아이키는 "환불원정대에 대해 아직도 앙금이 남아 있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앞서 두 크루가 ‘놀면뭐하니?’ 환불원정대(이효리, 엄정화, 화사, 제시)의 안무 채택을 놓고 경쟁을 벌였고, 아이키 크루 훅이 만든 안무가 채택됐다는 것. 이에 가비는 "저희 안무가 조금 어렵다는 이유로 채택이 안됐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이키는 "왜 그렇게 욕심을 내는지 모르겠지만 도발밖에 안 되는 것 같다. 이기겠다"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심사위원들도 "빅매치"라며 기대한 이번 대결에서 가비는 섹시함으로, 아이키는 유쾌함으로 승부했고, 심사위원들은 가비의 바지가 잘 벗겨지지 않았다며 재대결을 요청했다. 결국 승리는 가비가 거머쥐어 앞으로의 대결에 기대를 높였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