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김준현 '맛녀석' 하차 언급
"이게 슬픈가"
한해, "강재준 때문에 '헌웃' 터져"
사진=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유민상이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김준현을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유민상과 한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태균은 최근 김준현이 ‘맛있는 녀석들’에서 하차한 사실을 언급하며 ”김민경이 엄청 울더라"고 말했다. 이에 유민상은 “민경이는 원래 남의 결혼식 가서도 울어 의심 받는다. 나는 눈물이 안 났다. 이게 슬픈가 싶더라”고 털어놨다.

김태균이 "기분이 묘하기는 했겠다”고 말하자 유민상은 “오랫동안 함께 한 친구가 하차하니 아쉬웠다”며 “다음은 내 차례가 아닐까 싶다. 좀 아슬아슬하긴 버티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저는 하차하지 않는다”는 다짐을 덧붙였다.

이후 한 청취자는 “부끄뚱을 아시냐”고 질문했다. 유민상은 “안다”며 “저도 부끄뚱 챌린지를 찍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적당히 좋아해주시라”며 “크게 잘 되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 너무 잘 되면 배아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컬투쇼’ 2부에 등장한 한해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함께 출연했던 강재준을 언급했다. 그는 “전혀 문맥과 상관없이 앞구르기를 하시더라”라며 “그렇게 열의가 넘치시는 분을 처음 봤다. 방송 하면서 제대로 ‘현웃’이 터졌다. 재준이 형 덕분에 그날 너무 즐겁게 방송했다”고 전했다.

이후 세 사람은 ‘밥도둑 밑반찬’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한해는 “얼마전 보리굴비집에서 식사를 했는데 너무 맛있어서 과식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민상이 “다섯 공기 먹었냐. 다섯 공기 이하로는 과식 아니다 일반 식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