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사진제공=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가수 강다니엘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다양한 리액선을 선보인다.

24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강다니엘, 보아, 태용, 황상군과 여덟 크루 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B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YGX와 제작진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은 박슬기가 맡았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최고의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

이날 강다니엘은 첫 방송을 앞두고 “긴장과 설렘이 교차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요즘 시기가 시기인 만큼 스트릿 신에서의 배틀, 퍼포먼스 대회를 못 본 지 오래됐다”며 “한 명의 팬으로서 보는걸 좋아했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게 되면서 너무 좋은 무대들과 저에게도 새로운 자극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회를 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이 프로를 하면서 저도 배울 게 더 많을 것 같다. 가이드를 잘해보겠다”고 덧붙였다.

박슬기가 강다니엘의 리액션에 대해 언급하자 그는 "몸을 주체를 못 하겠더라. 그 이상의 리액션도 해보겠다"며 "중간마다 던지고, 소리를 지르고 하더라. 제가 그랬는지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어 “너무 재밌게 봤다”며 “오랜만에 배틀장의 열기가 느껴지면서 배틀뿐 아니라 퍼포먼스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퀄리티다”라고 예고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