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사진제공=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가수 보아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매운맛'을 예고했다.

24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강다니엘, 보아, 태용, 황상군과 여덟 크루 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B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YGX와 제작진이 참석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은 박슬기가 맡았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최고의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

이날 저지로 참석한 보아는 "제가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해 왔었는데 그 중에서 단연코 가장 무서운 서바이벌"이라고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매운맛이 뭔지 간단하게 알 수 있는 방송인 것 같다"며 "제목은 '스트릿 우먼 파이트'지만 댄스라은 것은 몸으로 표현하며 대화 상대를 제압하는 무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내로라하는 댄서가 모였다"며 "볼거리가 다양하고 춤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저런 댄스를 저렇게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 수 있고, 춤을 모르는 사람에게는 다양한 정보 전달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