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누적 수강생만 850만 명에 달하는 인강 계의 스타 강사 정승제가 “야구 메이저리거 연봉과 비슷하다”라고 밝힌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god 박준형, 전 아나운서 황수경, 스타강사 정승제, 배우 권혁수가 함께하는 ‘언금술사’ 특집으로 꾸며진다.

정승제는 공교육과 사교육을 넘나들며 활약하는 수학 인강 강사로, ‘수포자들의 구세주’로 불리고 있다. 최근에는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 음원 ‘어화둥둥’을 발표하는 등 트로트 가수로 깜짝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정승제는 “’라디오스타’는 무조건 오케이”라며 초스피드로 섭외를 수락할 만큼 ‘라스’를 즐겨보고 있다고 밝힌다. 인강 계의 개그맨으로 불릴 만큼 남다른 입담을 자랑하는 정승제와 ‘라스’의 첫 만남에 이목이 집중된다.

정승제는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 ‘수입’ 관련이다. 한 번도 공개한 적 없다”고 말한다. ‘걸어 다니는 기업’으로 불리는 정승제의 연봉을 모두가 궁금해하는 가운데, ‘라스’를 통해 “야구 메이저리거 연봉이랑 비슷하다”고 솔직하게 규모를 밝힌다고 해 억 소리 나는 금액에 시선이 집중된다.

인강 역사의 산증인 정승제는 노량진 단과학원 시절부터 지금의 인강 시대까지 달라진 트렌드를 짚고, 치열한 인강 세계에 대해 들려준다. 이어 요즘은 “인강 강사를 뽑는 ‘연습생’ 제도도 생겼다”며 흥미진진한 인강 세계의 뒷 이야기를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정승제는 ‘미스터트롯’ 지원과 음원 ‘어화둥둥’ 발매를 고백하며 가수를 향한 오랜 야망을 드러낸다. 그는 유희열을 통해 보컬의 대가에게 발성 트레이닝까지 받았다고. 트레이너의 정체가 상상을 초월한 대가수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입시생 사이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자랑한다는 정승제는 유튜브 상에서 자신보다 인기가 더 많다는 ‘정승제 사생팬’의 정체를 공개한다. 엄청난 영상 편집 실력의 소유자인 것은 물론 방 전체가 정승제 사진으로 도배돼 있다는 사생팬의 정체에 이목이 집중된다.

스타강사 정승제가 밝히는 ‘인강의 세계’는 오는 25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