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 끝에 얻어낸 '이것' 먹방?
"먹으면서 계속 아쉽다"
울면서 먹는 신개념 고생 예고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가 첫 방송부터 역대급 고생 코스인 ‘한라산 등반’을 예고했다.

31일 첫 방송될 ‘고끝밥’은 고생 끝 먹방을 경험하기 위해 왕복 9시간이 넘게 걸리는 한라산 등반에 나선 ‘프로 고생러’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의 모습을 공개했다.

영상 속 제작진이 고생 후 먹을 ‘먹방 메뉴’를 공개하자 문세윤은 “최악이다”라고 말했고 ‘조슐랭’ 조세호도 “이거 먹자고 한라산 오르는 거냐”며 제작진에게 따지는 모습을 보였다. 온순한(?) ‘프로 고생러’들을 분노하게 만든 첫 방송의 먹방 메뉴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함을 자아낸다.

또 머리카락과 온 몸이 땀에 젖은 채 산을 오르는 네 사람의 모습과 그 와중에 길 바닥에 그대로 누워버리는 강재준, 울상으로 “디진다!”라고 외치는 황제성의 처절한 모습도 공개됐다.

이들의 리얼한 모습은 얼마나 고된 고생을 했는지 조금이나마 추측하게 만들었다. 한편, 1회 메뉴를 듣고 “최악”이라고 말했던 문세윤은 먹방에 돌입하자 “먹으면서 계속 아쉽다”는 반전된 말을 전하기도 해 길고 긴 고생의 시간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주목된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음식을 더욱 맛있게 먹기 위해 ‘고생+음식’의 합을 찾아 생고생에 나선 신개념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오는 31일 화요일 저녁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첫 방송 예정이다.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