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황도 적응 완료
닭 트라우마 있는 안정환 까지, 닭잡기 완료
해삼X전복으로 물회·버터구이 식사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화면 캡처


김병헌, 안정환, 허재, 현주엽이 황도에서 새 아침을 시작했다.

23일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김병헌, 안정환, 허재, 현주엽의 전복 해삼 먹방이 그려졌다.

이날 4인방은 하루 만에 황도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김병헌은 일어나자마자 씻기 위해 세숫대야에 물을 펐다. 이를 본 허재는 “여기서는 안 씻어도 돼. 3일 동안”이라고 조언했다. 안정환은 “처음엔 나도 그랬다”라고 거들었고, 현주엽은 “아무도 안 씻잖아 우린”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세 사람은 김병현을 데리고 닭장을 고치러 나섰다. 이리저리 뜯겨진 닭장을 수리하기 위해 홀로 닭장 안에 들어가 그물과 씨름하는 김병헌에게 허재는 “애들이 너를 너무 괴롭힌다”고 말하자 김병헌은 “파라다이스인줄 알고 왔더니…”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닯잡기에는 현주엽과 허재가 나섰다. 대피소에 있는 닭들을 수리한 닭장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 현주엽은 닭 두 마리를 잡아와 김병현에게 건넸고, 허재는 안정환에게 건넸다. 하지만 안정환은 "옛날에 닭에게 쪼여 트라우마가 있다"며 두려워했다.

이에 허재는 "뭘 쪼이냐"며 "빨리 잡으라"고 버럭했다. 그러면서 "얘 안아프다"고 안정환을 안심시켰다. 김병현은 닭을 옮기면서 "너네 신축 아파트 당첨됐다"며 농담했고, 트우마가 있는 안정환까지 합세해 닭 이동시키기를 무사히 마무리지었다.

이어 네 사람은 식재료를 찾아 바닷가로 향했다. 이들은 바다수영을 즐기며 즐거운 힐링 타임을 가지기도 했다. 하지만 김병헌은 잡아놓은 해삼 통을 가지고 물 속에 입수해 애써 잡아놓은 식재료를 모두 잃어버리고 말했다. 사고 친 동생 김병헌의 뒷수습을 위해 ‘히포’ 현주엽이 나섰다. 그는 김병헌의 발자취를 따라 해삼을 회수해 돌아왔다.

이후 바닷가에서 가져온 해삼과 전복을 가지고 물회와 전복버터구이를 만들었다. 먼저 물회를 맛본 허재는 “시원하다”고 탄성을 내뱉았다. 안정환 역시 “최고다”라고 감탄했다. 현주엽은 "간이 기가 막히다”고 극찬했다. 이후 물회에 면을 말아 먹으기 위해 김병헌이 국수 삶기에 나섰다. 그러나 그는 양조절에 실패해 엄청난 양의 국수를 가져와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네 사람은 전복 버터구이의 맛에 감탄하며 식사를 마무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